난 이렇게 산다2008.05.29 13:27

5월 1일 둘째 딸애가 태어나고, 5월 16일 급히 이사를 했습니다. 드디어 탈출했다는 말을 써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출산 후 몸조리해야 하는 아내가 이사 준비 때문에 몸조리도 제대로 못했는데,  큰 문제없이 이사를 해서 다행이라 생각하고 있죠.

벌써 2년 전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막다른 골목의 우측 끝집. 단독주택 전세로 살았었습니다. 이 넓은 집을 적은 비용으로 구했고, 따뜻한 여름에 이사를 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문제는 기름보일러였죠. 20년이 한참 넘은 단독주택이었고, 재개발 지역이었기 때문에 주인집에서 도시가스도 놓지 않았습니다. 이 동네가 거의 비슷한 상황이었죠.

날씨가 점점 추워지면서 기름보일러를 때기 시작했습니다. 한드럼통(200리터) 짜리 기름통이 있었는데, 등유를 싸게 파는 정유소가 있어서 이쪽에 거의 주문을 했었습니다. 기름통을 가득채우고 내는 비용은 18만7천원이었습니다. 리터당 890원꼴이었죠. 그때도 집에서 가까운 주유소에서는 리터당 920~940원을 받았었는데 차이가 컸죠.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한드럼통으로 한달을 채우기가 힘들었습니다. 큰 거실은 아예 안때고 잠을 자는 방만 때워도 그랬죠.

이사하기전인 올해 겨울에 기름을 넣었는데 21만원이 나오더군요. 상당히 많이 올랐다고 느껴졌지만, 이제 곧 이사를 한다는 생각으로 꿋꿋히 버텼습니다. 그리고 얼마전인 5월 16일에 이사를 했습니다. 서울쪽은 이제 적은 돈으로 깨끗하고 좋은집 얻기란 거의 불가능하다는걸 여러 부동산을 돌아다니며 깨닳았고, 일산 풍동쪽으로 이사를 하게되었습니다. 기름값의 악몽에서 벗어나자, 좀 편하게 살자라는 생각으로 아파트 전세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편한 세상이 시작된거죠. 4년 밖에 안된 신축 아파트라 시설도 좋고, 아파트 부지도 상당히 넓어서 매우 쾌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 살고 있습니다.
처음 살아보는 아파트고, 이사온지 보름도 안됐고, 넓은 평수는 아니지만 아주 맘에 들고, 오래 살아온 것 처럼 편안히 느껴집니다.
특히 가까운 곳에 열병합발전소가 있어서 연료비도 적게 나오기 때문에 관리비 역시 쌉니다.
전에 살던 곳과 극히 대립되는 부분입니다.

어저깨 퇴근하면서 주유소에서 등유값을 보니 1445원이더군요. 물론 지역차가 있겠지만 제가 전에 살던 주택에서 한드럼을 넣으면 28만9천원입니다. 18만7천원이면 넣을 수 있는 등유라는 인식이 머리속에 박혀 있는 저로써는 너무도 크게 오른 금액이더군요. 날씨가 아주 추운 겨울에는 드럼통 두번도 비워봤습니다. 지금도 그 기름보일러 때던 단독주택에 살고 있었다면, 너무 추워서 보일러를 때야만 하는 상황이었다면 한달 기름값만으로 57만8천원을 내야만 했을 겁니다. 너무 큰 액수라 끔찍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그런데 지금도 기름값이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연일 나오는 기사가 경유가 휘발유를 앞질렀다는 얘기지만, 아직도 제가 때웠던 기름보일러를 때는 영세한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차가 생계수단인 분들이 아니라면, 차를 덜 타는 방법 등으로 연료비를 아낄 수 있지만, 생활의 일부, 아니 큰 비중을 차지하는 등유값의 폭등은 없이 사는 분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원유의 원가가 아무리 올랐다고 해도, 정부의 서민 대책이 시급할 때인데, 이제 어디에 하소연을 해야할지 답답하고 막막할 따름입니다.
신고
이 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중...
Posted by 서연아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