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관련글모음2008. 8. 26. 10:37

빼놓지 않고 시청하고 있는 식객이라는 드라마에서 요즘 한참 먹거리와 남녀간 줄다리기로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는데요. 운암정과 봉주, 성찬을 보면서 마치 IT관련 개발자들의 현실을 보는 것 같아 반가우면서도 가슴졸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서는 특히 개발자의 수명이 짧습니다. 35세 정년이라고 회자되는 웃지못할 상황이 현실이라는거죠. 제가 지금 35세 입니다. 아마도 개발자라면 흔히 들어온 얘기라 식상할 정도일 겁니다.

불과 몇일 전 개발자인 저보다 두살 위인 아는 형님과의 메신져에서 또다시 한번 붉어져 나온 대화 내용은 이렇습니다. 그 형님의 주변(저 역시 알고 있는)에 실력있는 개발자분이 있는데 어느날 블로그에 가봤더니 닭집 얘기를 하더랩니다. 거기에 한마디 더 보태서 빵기술을 배워야 하는거 아닌가라는 심각한 고민을 하더랩니다. 이 얘기를 전해줬던 그 형님은

http://cybercoders.com/JobSearch.aspx?q=flash+developer&l=&r=100&c=&s=relevance&a=0&p=&ad=&mouse%5Fover%5Fbutton=true

이 주소를 보여주면서 미국에 취업하려고 준비 중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개발자라면 꿈도 못꿀 연봉 액수가 해외 구인사이트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머리가 하얘질 때까지 코딩을 하는게 내 꿈이라는 얘기를 하는 개발자가 주변에 꽤 되지만, 대한민국의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고 해외로 빠져나가는 국내 기술자들은 더욱 늘고 있습니다.

식객의 두 주인공 봉주와 성찬을 보면서 IT 개발자의 현실이 조금 더 극명히 드러납니다.

개발이 좋아서, 코딩이 좋아서 백발이 성성할 때까지 코딩을 하고 싶지만, 결혼을 하고 애까지 생기면 경제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게 됩니다. 조금 더 현실적인 현실과의 타협은 컨설턴트나 관리자의 길로 우회하는 것입니다. 이 내용 역시 개발자 생활을 하신분들이라면 너무도 흔히 주고 받던 얘기들일 겁니다.

운암정은 대기업, 성찬은 단지 개발과 코딩을 좋아하는 순수한(?) 개발자, 그리고 봉주는 관리자의 길로 우회한 케릭터라 보면 어떨까요? 우열을 가눌 수 없는 쟁쟁한 요리 실력을 둘다 가지고 있었지만, 드라마에서 성찬은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을 불태우는 케릭터이고, 봉주는 안전권에 들어선 관리자의 역할 입니다.
그렇지만 도전정신과 열정으로 가득한 성찬의 경제적 상황은 그리 좋지 못합니다. 성찬식품이 자랑스럽게 새겨진 트럭을 타고 식재료 길거리 장사를 하는 성찬이 도전하는 그 환경 역시 그렇게 아름답게만 보이지 않습니다. 그에 반해 이제 요리(개발)에 손을 거의 떼고 골프치며 관리자의 길을 걷는 봉주의 주변은 경제적으로 풍요롭기만 합니다. 가끔 이야기 전개를 위해 펼쳐지는 운암정의 위기는 IT기업의 현실을 조금 더 현실감 있게 투영합니다. 작가가 의도적으로 IT의 현실을 반영하는 듯 보일 때도 종종 있습니다.

식객의 이야기 흐름 상 예상하건데 아마도 실력있는 성찬의 요리실력(개발기술)로 운암정의 위기는 계속 극복될 겁니다. 그의 노력으로 운암정의 위기가 앞으로도 계속 극복되겠지만, 막상 운암정 일선의 경영진이 열정의 성찬을 어떻게 대하게 될까요? 이는 아마도 회사에서 개발자를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날 것입니다.

만약 본인이 개발자의 입장에 처해 있는 상황이라면 본의 아니게 성찬을 응원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될 겁니다. 만약 자신이 관리자라면 봉주의 회사 운영 방침이 크게 잘못된게 아니라고 느낄 수도 있겠죠.

두 케릭터 모두 열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고 있지만, 개발자인 저는 나이가 들어서 운암정 최고 권위자 오숙수와 같은 위치에 서게 되길 바랍니다.
이 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중...
Posted by 서연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딩은개발이아닙니다

    개발의 의미... 개발자도 레벨이 있습니다. 35세 넘어서도 코딩을 하시길 원한다면... 어쩌면 발전이 없다는 말로도 들립니다. 로직을 만들고 버그를 잡고 제련하고 단련하고... 하셔야 할 일이 많습니다. 오숙주가 되시길 원한다면 요리를 하지 마시고 남의 요리를 평가하실 수 있는 미각도 기르셨으면 합니다. 개발자... 참 할일이 많은 직업입니다. 힘들고... 어렵지만...

    2008.08.26 21:31 [ ADDR : EDIT/ DEL : REPLY ]
    • 레벨이라..과연 어떤게 레벨을 평가하는 잣대가 될까요?
      컨설팅이나 PM, QA, 아키텍트등은 그냥 직군일 뿐입니다.
      모든 요리를 잘 하는 오숙주도 있지만,
      오숙주가 숭어요리로 한번도 이겨보지 못한 상대도 있습니다.
      모두가 돈을 보고 개발을 하고, 남의 위에 올라서기 위해 개발한다고 생각하신다면,
      잘못된 생각이 아닐까 하는데요.
      코딩 = 개발이 아니지만 코딩은 개발의 한 범주입니다.

      주인장님의 글에 대한 생각은 트랙백으로 남기겠습니다.

      2008.08.26 21:38 [ ADDR : EDIT/ DEL ]
  2. 구차한 변명 같은건 하고 싶지 않네요.
    나름대로 개발자 마인드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코딩이 개발이 아니라고 하셨지만, 제가 손수하는 코딩이 제 마인드를 흐트러지지 않게 만드는 하나의 방편입니다.
    저도 개발 한 10년하면서 많은 개발자를 보아왔습니다.
    개발이 좋아서, 코딩을 하고 결과에 기쁨을 맛보는...그렇게 시작한 개발자의 숫자가 아마도 예전만 하지는 못한게 현실일 겁니다.
    오로지 취업을 위해 하기 싫은, 천직도 아닌 개발이라는 일을 어영부영하며 인생을 허비하는 인생도 많이 봐왔습니다.

    제가 성찬을 높이 평가한 이유는 바로 제가 얘기하고 싶었던 천직을 실천에 옮기고 있고, 그 열정 또한 남들과는 차별화된 인간상이기 때문입니다.

    2008.08.26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니스데브님도 말씀하셨지만 억대연봉 받으시는 분 제 주변에도 있습니다. 올라가지 못할 나무 쳐다도 안보는게 아니라 스킬을 쌓고 또 쌓아서 최대한 근사치까지 가고자 하는 욕심을 버리지 않은 한, 저 또한 나이 들어서도 코딩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런 욕심과 철학이 참 필요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주변 개발자들을 둘러보세요. 얼마나 많은 욕심과 철학이 있는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개발자 연봉이 박봉이 아닙니다. 최소한 노력하는 만큼 페이가 나오니까요.

    2008.08.26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